법인 의료기관 설립, 까다로워진다 <의학신문> > 의료법인 자료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의료법인 자료실

법인 의료기관 설립, 까다로워진다 <의학신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57회 작성일 19-08-04 11:37

본문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법인의 의료기관 설립 기준을 강화했다. 자산 심사 기준 권고가 추가됐으며 법인 이사회 구성에 대한 조건이 좀 더 상세하게 요구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의료기관 개설 및 의료법인 설립 운영 규정 등을 정리, 이와 같은 내용을 일선 지방자치단체에 발송했다.

 내용을 살펴보면 복지부는 의료법인 설립 허가시 자산에 관한 심사 기준을 추가했다. 

 복지부는 “법인 설립시 일정기간 기본재산 유지를 허가 조건으로 부과할 필요 있다”면서 “특히, 현금이나 예금이 기본재산의 대부분인 경우 법인 설립허가 직후 기본재산을 임의로 사용하거나 인출하는 경우 발생하므로 반드시 조건을 부과해 임의사용을 제한할 필요 있다”고 강조했다.

 즉, 복지부는 의료기관 개설, 운영 중 법인 자금 부족 등으로 의료기관이 폐업할 경우 기존 환자 및 지역주민의 불편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들어 ‘사단법인 등 기본재산 개념이 없는 민법상 비영리법인에 의료기관 개설을 허가해 주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이 복지부 측의 입장이다.

 복지부는 비영리법인에 대한 의료기관을 개설할 경우 여러 조건을 따져봐야 한다고 권고했다. 의료취약지로 인한 개설 등 개설권 허가 취지, 최소 기본재산, 법인이 개설 가능한 의료기관의 종류 등을 조례로 규정하도록 했다.

 법인 의료기관 설립허가 조건 중 이사회 구성 방안 등도 강화됐다. 복지부는 의료법인 제도의 취지, 공익성 확보 필요성 등에 비춰 법인 설립시 임원 정수 및 임원결격사유, 이사회 특수관계자 비율 등을 제한해 정관을 허가해 주고 이를 지킬 것을 설립허가 조건으로 명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자체에 권고했다.

 

[기사전문보기]

http://www.bosa.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0497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주 소: 경기도 화성시 떡전골로 60. 병점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 107동 1114호
Tel: (031)241-7559 / Fax: (031)239-7558 / E-mail : jhg37311@naver.com
서울사무소 : 서울시 금천구 시흥대로 63길 72, 금천엠타워 1101호 / Tel : (02)336-0140
회사명: 대한병원컨설팅 | 대표: 구 자 현 | 사업자등록번호: 509-13-02126
영업문의: 010-3215-0140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구 자현

Copyright © dhbc.co.kr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